데빌 메이 크라이5 트레일러 영상... by 아피세이아


이번에 새로이 나올 데메크5의 트레일러 영상입니다.

제목은 데빌 메이 크라이5 REBOOT 이라고 하는데... 중요한 것은...

This is Dante!!!!!
간지의 화신이었던 단테횽이 왜 저리 망가진거야!!!!!!

으허허헝....ㅠㅠ

부제가 리붓인걸 보니, 뭔 일로 인해서 기억이랑 능력을 잃어버렸다가 다시 각성하는 이야기라도 될려나요...

아무튼 나의 단테횽은 저러치 않아아아!!!!!!


백만보 양보해서 인간이었던 단테가 악마의 힘을 각성하는 이야기(즉 데메크3 이전의 스토리)였다면 이해할 수있겠어요... 하지만.. 정말.. 눈물나...

덧글

  • Exceed Blue 2010/09/17 03:07 # 답글

    코믹스나 소설판 설정을 감안하건데 기존 단테와 동일인물일 가능성은 거의 제로로 보이고.........그냥 이름만 같은 타인이기를 빕니다.(먼산)

    캐릭터는 확실히 매력적이도 담배X도 인상적이었지만 왜 하필이면 이름이....;;;
  • 나오키쨩 2010/09/17 03:32 # 답글

    어라, 그냥 이름만 같은 사람 아니었나요.

    오레이모의 타카나시 코토리와 시라카와 코토리 와도 같이....(어...어?)
  • 콜드 2010/09/17 03:39 # 답글

    캡콤! 이건 아니잖아!!!!
  • 암흑요정 2010/09/17 08:59 # 답글

    데빌헌터로 각성하기 이전의 단테가 아닐지?
  • 에로플 2010/09/17 14:36 # 답글

    아트디렉터가 안티군요. 압니다.
  • IRIS 2010/09/18 16:25 # 답글

    혹시 데빌헌터가 되기 이전의 단테가 아닐까요?(만약 그게 아니라면..;;)
  • 미소라면。 2010/09/20 01:13 # 답글

    넌 누구냐
  • 니라기 2010/10/22 23:50 # 삭제 답글

    외국기사들을 훑어보니, 데빌헌터로 각성하기 이전의 이야기라는 인터뷰 내용이 있더군요. 유튭의 어느 데메크 5 영상에 보면 있습니다. 문제는... NT의 Unreal engine 프로그래밍 능력이 최악이기 때문에 스타일리시랑 콤보의 매력이 처절할꺼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만... 개인적으로 트레일러를 보니, Heavenly Sword랑 많이 겹치는것같네요. 처음 총으로 악마들을 잡을때부터 '아 완전 타이트하지가 않아..' 라는 필이 딱 왔던.. 걱정됩니다 ㅜㅜ
  • 점심 2010/11/08 11:48 # 삭제 답글

    첫번째 경찰에 잡힌 사진 보면 정수리가 희끗희끗한데...
    변하기 전인가..반항할려고 염색한건지..
  • Abidal 2011/07/11 16:31 # 삭제 답글

    데빌메이크라이5 라고 알고있는 이 게임의 정식 명칭은 DMC:Devil May Cry라고 하네요... 헤븐리소드라는 게임을 만든 닌자 씨어리에서 제작하고 있고요 단테의 얼굴은 무려



















    제작자의 얼굴을 가지고 만든거라고 하네요
  • thecool105 2012/12/29 23:38 # 삭제 답글

    리베리온이랑 아끼던 목걸이가 안보이는 것으로 봐서....
    왠지 모르게 본인의 쌍둥이 형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시점 같아 보이는.
    왠지 버질이 등장할 것 같은 느낌이?
    음....무기...공개 되었나요?
    아.....데메크5 단테...의 모습에서 왜 바이오 하자드 좀비의 포스가 느껴지는 것은 저뿐일까요? 어째....4는 중년의 포스가 났지만 그래도 좀 꽃중년 포스였는데......이건.....말로 형용할 수 없는....그런!!!!!!!!!.............
    저 마지막 툰이 이해가 되는 ㅎㄷㄷㄷㄷ
  • 아피세이아 2012/12/29 23:48 #

    5 아닙니다. 리부트라더군요. 근데 그냥 망필...

    참고로 5는 2014년인가 나온다는 말이 있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인연의 무지개다리


삼라만상

─────────────────
자주 들르는곳
─────────────────

타입문넷

나무위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