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삼 깨달았지만... by 아피세이아

연말의 코엑스에는 사람들이 미칠듯이 몰려드는군요. 특히 식당에...

어제 첫 출근을 해서 맡은 파트가 즉석코너의 석쇠파트입니다. 즉 이거저거 여러가지 구이류를 내 주는 파트지요.

주 메뉴는 양미리, 불고기, 쭈꾸미, 새우인데, 그야말로 평생 먹어보거나 보아온 양미리들을 모두 합한 것을 아득하게 능가하는 양을 어제 하루종일 구워냈습니다.

집에오는 버스안에서는 갑자기 내가 구운 생선 이름이 생각이 안나는 지경에까지 빠지더군요.

오늘도 출근하면 아니 아마도 이번주 내내 구워댈 것을 생각하면 치가 떨립니다. 평생 양미리는 쳐더도 안 볼 것 같네요.

덧글

  • IRIS 2010/12/28 02:09 # 답글

    으으.. 생각만 해도 아찔하네요.. 많이 힘드시겠군요..;;
  • 아무게 2010/12/28 08:11 # 삭제 답글

    구이냄새가 생선비린내보단 낫죠

  • Niveus 2010/12/28 11:16 # 답글

    뭐 유사 직업병이 많은데 특히 부페관련 업종사람들은 심각하더군요.
    ...어지간한 음식이 다 싫어진다던(;;;)
  • 콜드 2010/12/29 05:02 # 답글

    수고하셨습니다(토닥토닥!)
댓글 입력 영역



인연의 무지개다리


삼라만상

─────────────────
자주 들르는곳
─────────────────

타입문넷

나무위키

─────────────────
─────────────────